달 밝은 밤 
           귀뚜라미 쓸쓸한 소리
           겨울온다 눈온다 
           처량한 소리
           마른 잎이 바수수 
           떨어집니다                                                                            
                                                      <이원수:가을밤>                          
           
여보시오 벌레님 
           울지 말아요
           마른 잎 달래면서 
           한숨 질 때에
           파란 달도 가만히 
           눈물집니다



홀가분하게 떠날 수 없으리란 것은 알고 있었다
난 너를 아니깐 ..

그 모든 것들은
너를 너무나 아프게했지만
언제나 너와 함께였고
너에겐 너무나 소중했으니까

버리고 떠날 땐
아픔이 밀려오는 법이지
하지만
잘 참아내야 한단다.


2008.12.18 21:09 T 0 C 0
 

SIMPLEGIFTS           RECENTPOST          CATEGORY           GUESTBOOK

방황끝에서다

엉거주춤한 나의 일상과 얼렁뚱땅한 나의 음악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