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다.
무슨 말인지 못알아 들어서
더 좋다.


Wilhelm Stenhammar (1871-1927)
I Skogen (숲에서)[A.T. Gellerstedt] C1888
Margit Morkve & Per Arne Frantzen


2009.01.20 01:33 T 0 C 0
 

SIMPLEGIFTS           RECENTPOST          CATEGORY           GUESTBOOK

방황끝에서다

엉거주춤한 나의 일상과 얼렁뚱땅한 나의 음악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