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훗날에도 우리는 서로

눈에 아린 아지랑이일까

앞머리를 헝클리는 봄바람일까

 

여름볕에 뼈가 시려

진땀 나는 고독일까

왈칵왈칵 울고가는

먹구름일까

 

비 오는 밤

유리창에

젖어 우는 낙엽일까

 

눈사태로 퍼붓는

한숨일까

탄식일까

 

나에겐 아직도

허망의 꿈이 되는 이여

 

훗날, 먼 훗날에도

잠 없는 별일까

새벽마다 어룽지는

풀잎의 이슬일까.

 

"먼 훗날에도 우리는" * 유안진

 

 

 

친구와 테니스 약속이 있어 그의 집으로 가는 길
놀이터 옆 골목집에 하숙하는 그녀가 문을 열고 나온다.
빠르게 친구 집으로 가서 그를 불렀지만 집에 없다.
다시 돌아 놀이터 골목쪽으로 나는 올라가고 그녀는 내려온다. 
그렇게 그녀와 내가 마주쳤다.
그런데 그녀 혼자가 아니라 
같이 하숙하는 친구와 함께다.

나 - 안녕하세요 ... (이 인사는 그녀 친구에게)
나 - 어디가는거야? (이 말은 그녀에게)
그녀 - 여기서 기다려,  편지 보내고 올게 .. ( 그 편지는 나에게 올 편지다)

그런데 친구를 보내고 편지를 보내더니 
다시 집으로 올라간다
그리고 가방 하나 들고 나온다

나 - 그 가방 뭐야?
그녀 - 너 줄거야 ...
나 - 나도 줄거 있어 이 음악 들어봐 (Ballade pour petit jean.)

그녀의 입가엔 미소가 자글자글
내 마음엔 기쁨이 모락모락

그녀와 나는 오랫동안 걸었지만 말이 없었다.
오늘만 그런게 아니다. 원래 그렇다.

나 - 어디가지?
그녀 - 새삼스럽게 묻긴, 항상 가는 곳 있잖아 ...
나 - 아  거기 ...그래...

같이 만나면 항상 따뜻한 우유를 마셨고 돈까스를 먹었다.
한번도 다른걸 시켜 본 적이 없다.

그녀 - 그거 아니?
나 - 뭐 ?
그녀 - 내가 너 만나고 이곳에 안와본적 없어 ... (그리고 그녀가 웃는다)

(그녀가 웃었다)

"젊은밤 후회없다"

1987 01 29

사진을 찍어준 그녀는 나의 첫사랑이었고
그 사랑은 그녀와 함께 오래전 하늘로 떠났다.

남자들은 첫사랑을 잊지 못하며 산다고 한다.
그 말이 맞다.

오래된 앨범을 정리하다가
지나간 추억이 그날처럼 풋풋함을 풍기며
아직도 살아 꿈틀거리는 것을 본다.
그날밤이나 오늘밤이나
잠못이루는 건 마찬가지 같다.



2010.01.22 00:16 T 2 C 2
 

SIMPLEGIFTS           RECENTPOST          CATEGORY           GUESTBOOK

방황끝에서다

엉거주춤한 나의 일상과 얼렁뚱땅한 나의 음악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