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옆에 계시던  백발의 할머니는 수건이 흥건이 젖을 때까지 연신 눈물을 흘렸으며,
그 옆 .. 그리고 그 옆 ... 그 자리에 온 많은 이들이 눈물을 흘렸다.
나 역시 떨리고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를 수 없었지만
나에게 행복을 가져다 준 그분을 생각하며, 그 늦은 밤까지 미소 지으며 돌아올 수 있었다.
다만 별빛이 반짝일 때 눈물이 나는 건 내 탓이 아니리라 ... 
 



+ 사진 더 보기


2010.05.17 00:49 T 0 C 4
 

SIMPLEGIFTS           RECENTPOST          CATEGORY           GUESTBOOK

방황끝에서다

엉거주춤한 나의 일상과 얼렁뚱땅한 나의 음악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