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거리의 가수 '페리콜'이 부르는 "편지" 아리아,
그녀의 마음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나는 그녀의 연인 '파킬로'가 더 가엾다.

Offenbach - La perichole 'O mon cher amant'

+ more

 


2011.04.29 01:45 T 0 C 0
 

SIMPLEGIFTS           RECENTPOST          CATEGORY           GUESTBOOK

방황끝에서다

엉거주춤한 나의 일상과 얼렁뚱땅한 나의 음악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