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에 홀로 있는 것이 나에겐 아주 당연하지만, 며칠 간은 참으로 서글펐다. 그 서글픔을 달래려 - 외톨이가 외톨 길을 걷는다.


2011.06.14 00:30 T 0 C 2
 

SIMPLEGIFTS           RECENTPOST          CATEGORY           GUESTBOOK

방황끝에서다

엉거주춤한 나의 일상과 얼렁뚱땅한 나의 음악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