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이 지상에서 머물고 있는 이 슬픈 체류는
사람들이 받아들이기를 원하지 않는 커다란 고난의 시기에 불과하다.

 - 지네트 느뵈 (1919~1949) - 

프랑스에서 태어나 입곱 살에 콜론느
관현악단 독주자로 맞아들여질 만큼 천재적인 바이올리니스트로 파리 음악원에서 카를 플레쉬에게 사사, 그 뒤 유럽 및 미주에서 명성을 떨쳤으나 프랑스에서 미국으로 가는 도중 비행기 사고로 서른의 나이에 세상과 이별했다.



,
2012.02.15 21:45 T 0 C 0
 

SIMPLEGIFTS           RECENTPOST          CATEGORY           GUESTBOOK

방황끝에서다

엉거주춤한 나의 일상과 얼렁뚱땅한 나의 음악이야기